ID PW      회원가입  아이디/비번분실
상품검색

-->


The Economist
Home >> News,Economy,Business


상품코드
Product Code
ECO
발행국/발행횟수
Origin/Frequency
UK / 51회 발행
이슈데이트
Isuue Date
20190615
언어
Language
English
상품정보
Pages/Width/height
 88pages/268mm/203mm
가격안내
Price info
낱권(cover price) :12,000원 - 낱권은 최신호만 판매합니다
1년구독(one year subscription): 440,000원
1년 구독(PRINT ONLY) :440,000
학생1년 구독(PRINT ONLY):352,000
1년 디지탈구독(Digital ONLY):198,0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적용카드 확인하기
기간
Term
month(s)
가격
price
원(KRW)
발송수량
Quantity
copy
결제가격
Total amount
원(KRW)
정기구독사은품 Premium








Dgital버젼 정기구독하시면 iphone과 ipad로 기사 열람과 mp3 파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print 책자만 구독 하시면 PC 나 스마트 폰에서 기사열람,MP3 파일 이용이 불가능 합니다.
App Store

2019-06-15
People v power
The rule of law in Hong Kong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17page)
국민 대 권력 홍콩의 법의 지배 거대한 시위들은 홍콩의 정부와 베이징의 리더십을 당황하게 하였다 이번 주 홍콩을 흔들리게 하였던 시위들에 대해 3가지가 두드러진다. 그들의 수는 아주 많았다. 홍콩이 1997년 중국으로 다시 반환된 이후 최대 시위가 될 수 도 있는 수 십만명이 거리로 나왔다. 그들 대부분은 어 .....

전체기사보기>>

2019-06-08
Weapons of mass disruption
America is deploying a new economic arsenal to assert its power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55page)
대량 살상무기들 미국은 미국의 힘을 확고히 하기 위해 새로운 경제적 무기를 배치하고 있는 중이다 그것은 반생산적이고 그리고 위험하다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 집무실에 도착했을 때, 그는 미국의 힘을 다시 복구할 것이라고 약속하였다. 그의 방법은 경제적 도구들의 광범위한 무기화로 판명되었다. 세계는 규 .....

전체기사보기>>

2019-06-01
The next to blow
Britain’s constitutional time-bomb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거의 폭팔 직전 영국의 헌법상의 시한 폭탄 브렉시트는 이미 정치적인 위기이다. 조만간 그것은 또한 헌법적인 위기가 될 것이다 영국인들은 그들의 “불문” 헌법에 대해 그들자신들을 자랑스러워한다. 미국, 프랑스 그리고 독일은 글로 표현되는 규정들을 필요하다. 영국 의회에서 민주주의는 300년 이상 동안 아 .....

전체기사보기>>

2019-05-25
Work
The rich world is enjoying an unprecedented jobs boom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일자리 선진국은 전례가 없는 일자리 붐을 즐기고 있는 중이다. 자본주의의 비판자들은 아직 주목하지 않고 있다 일자리가 비참하다고 모두가 말한다. 만약 그들이 임시직 경제를 벗어나서 실제 일자리를 가질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운이 좋다면, 오늘 날의 노동자들은 그들의 인생들에 대한 통제를 잃었다. 그들은 .....

전체기사보기>>

발행국(Origin): 영국(UK) / 언어(Language): 영어(English) / FQ : 주간(weekly) / 80-100 pages
영국에서 1843년 자유무역주의 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영국에서 창간된 경제주간지로 전 세계 Business 경향과 사건, 정치, 경제적인 활동 이외에도 외교, 사회, 문화등에 관한 폭넓고 수준 높은 내용으로 그 명성과 권위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특히, 오랜 전통과 권위에 바탕을 둔 다소 보수적이지만 중후한 논조와 격조 높은 문장은 높이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 주장과 견해는 영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자유주의 국가의 식자층에 대해서도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습니다. 외부의 압력을 배제하기 위하여 주식의 양도에는 저명한 일류인사로 이루어진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제도를 택하고 있으며, 발행부수는 약 130만 부이고, 그 절반 정도는 해외 독자들에 의해서 구독되고 있습니다.
The Economist를 구매하시는 독자는 UPA(주)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주요기사의 번역본을 열람할 수 있는 특혜를 제공받게 됩니다.
첫 이슈 배송은 2~3 주후 부터 가능 합니다.

MP3 파일 및 PC,스마트폰 열람은 디지탈 버젼을 주문 하셔야 이용 가능 합니다.


The Economist is an English-language weekly news and international affairs publication owned by The Economist Newspaper Ltd. and edited in offices in the City of Westminster, London.[1][2] Continuous publication began under founder James Wilson in September 1843. While The Economist calls itself a "newspaper", each issue appears on glossy paper, like a newsmagazine. In 2009, it reported an average circulation of just over 1.6 million copies per issue[3], about half of which are sold in North America.[4] The Economist claims it "is not a chronicle of economics."[5] Rather, it aims "to take part in a severe contest between intelligence, which presses forward, and an unworthy, timid ignorance obstructing our progress."[6] It takes an editorial stance based on free trade and globalisation, but also the expansion of government health and education spending, as well as government support of banks and other financial enterprises in danger of bankruptcy. It targets highly educated readers and claims an audience containing many influential executives and policy-makers.[7] The publication belongs to The Economist Group, half of which is owned by the Financial Times, a subsidiary of Pearson PLC. A group of independent shareholders, including many members of the staff and the Rothschild banking family of England,[8] owns the rest. A board of trustees formally appoints the editor, who cannot be removed without its permission. In addition, about two-thirds of the seventy-five staff journalists are based in London, despite the global emphasis.









QUESTION AND ANSWER

문의날짜분류제목 처리여부
질문을 받습니다.

로그인 후, 상품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후 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의견이 존재하지 않습니다.